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도시재생뉴딜 인재 육성 ‘박차’

국토부, 지난 1일 청년인턴 화상 발대식

김창수 기자  |  2020-06-02 10:47:55
최종수정 : 2020-06-02 10:48:05

  • 공유하기 버튼
  • 글자크기 작게 버튼
  • 글자크기 크게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뉴딜 인재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차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발대식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화상회의 참여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십은 지역 청년들이 지자체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 등에서 업무를 경험하면서 전공에 맞는 직무능력 개발과 경력형성 기회를 동시에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34일부터 317일까지 대상자를 모집했으며 총 2309명의 지원자 중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300명을 선발했다. 청년인턴은 발대식을 시작으로 5개월간 각 지역의 센터와 일부 도시재생지원기구에서 일하게 된다

 

인턴들은 지난달 11일부터 3주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도시재생 이해, 사무프로그램 활용, 민원응대 등 업무수행에 필요한 기본 역량교육을 받았으며, 현장 수련기간 중 온라인으로 소양교육도 받게 된다. 또 현장수련기간 중 격주에 한 번씩 멘토링을 통해 역량강화교육도 받을 예정이다.

 

올해 국토부는 청년들의 인턴십 경험이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청년들과 청년들이 일할 기관을 정교히 매칭했고, 기관 범위도 확대했다. 인턴십을 처음 도입한 지난해에는 청년들의 입장에서 지역에 대한 수요만 감안해 일할 기관을 지정했었다. 반면 올해는 지역뿐만 아니라 수련기관이 원하는 인재상, 인턴의 사전 교육성적, 인턴의 희망 업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칭했다. 이는 인턴과 수련기관 양쪽에 긍정적인 상호작용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지난해 센터로 한정한 수련기관의 범위도 도시재생지원기구 중 인턴 수요가 있는 LH, HUG, 감정원까지 확대해 다양한 도시재생 업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센터의 인턴에 대한 높은 수요와 청년들의 인턴십 프로램에 대한 높은 호응을 감안해 올해 8월에 20202차 인턴십 프로그램의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성공한 도시재생의 중심에는 늘 청년이 있었다면서 인턴십 프로그램이 도시재생 분야의 건강한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