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국토교통부가 도로, 철도, 항만 등 15종의 국가 기반시설 관리에 대한 인프라 총조사 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2일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관련 정보를 표준화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유지관리 정보를 집대성하는 인프라 총조사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으로 도로, 항만, 열 수송관, 송유관 등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15종의 국가 기반시설물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대상 기반시설은 도로 철도 항만 공항 하천시설 저수지 등 SOC 7, 수도 하수도 전기 가스 열 공급 통신 송유 공동구 등 지하시설물 8종이다.

 

이번 사업은 15종 국가 기반시설에 대한 제원, 유지관리·성능개선 이력, 예산투입 이력 등 관련 정보를 조사·분석해 DB를 구축한다. 그동안 기관별·시설물별로 개별 관리한 정보들을 상호연계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범정부 차원의 정책 수립 및 계획 마련 등에 효율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철도 등 SOC뿐만 아니라 가스·수도 등 지하시설물에 대해 전문적인 조사가 가능하도록 한국시설안전공단과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사업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건설, 철도, 농어촌등 각 기반시설 분야별 전문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그간 운영한 범부처 및 공동연구 협의체와도 적극 협업할 예정이다.

 

인프라 총조사 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4차 년도에 걸쳐 추진되며, 1차 년도(5~20213)에는 체계적인 조사를 위한 기반시설 분류체계 마련, 조사항목 도출 및 기반시설 기본현황 조사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 향후 2021년 구축·운영 예정인 기반시설관리시스템과 상호 연계해 국가 기반시설 성능 및 유지관리 비용 분석 등 기반시설 관리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생산·제공할 수 있도록 활용할 예정이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