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잠실 스포츠·MICE 본격화

서울시, 민간투자사업 적격성조사 통과…2022년 하반기 착공 목표

김창수 기자  |  2020-06-05 13:28:35
최종수정 : 2020-06-08 17:50:17

  • 공유하기 버튼
  • 글자크기 작게 버튼
  • 글자크기 크게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5일 서울시는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에 2017년 1월 의뢰한 잠실 스포츠·MICE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적격성조사가 지난달 28일 완료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제3자 제안공고(안)을 마련 후 법적절차인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 및 서울시 의회 동의 등을 거쳐 연내 공개경쟁 절차인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할 계획이다.


 

▲서울 잠실 스포츠·마이스 위치도<출처: 서울시>

 


제3자 제안공고(안)은 △전시·컨벤션(전용 12만㎡ 내외) △야구장(3.5만석 내외) △스포츠콤플렉스(1.1만석 내외) △수영장(공인 2급 규모, 5천석) △수변레저시설(70척 내외) △호텔(900실) △문화‧상업‧업무 시설 등의 설치계획 및 운영계획에 대한 제안서 작성 지침, 성과요구 수준서 및 평가계획 등이 담길 예정이다.


시는 내년 상반기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하고 협상과정을 거쳐 실시협약을 체결하여, 2022년 하반기 착공 목표로 관련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본 사업의 추진이 본격화됨에 따라 주변지역 매수심리 자극 및 투기적 수요 유입 가능성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는 판단하에, 주변지역 부동산 실거래가 조사 등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시장 동향 모니터링 결과 과열 양상이 포착되는 경우에는 사업 대상지 및 주변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즉각 지정하는 등 투기적 거래수요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잠실 스포츠·MICE 민간투자사업은 서울의 지속적인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프로젝트로, 도심 속 수변공간과 어우러진 국제회의, 전시 및 문화 이벤트를 위한 복합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사업 추진 본격화에 따른 투기적 수요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토부 등 관계기관 간 공조를 통해 투기방지 대책을 철저히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