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광주광역시는 지난 5일 양림동 펭귄마을에서 '공예특화거리'개장 기념식을 개최했다.<출처: 광주광역시>

 

옛 골목의 추억이 깃든 광주시의 대표 관광지 양림동 펭귄마을이 공예특화거리로 재탄생했다.

공예특화거리는 광주시와 남구가 주민 의견 수렴, 도시재생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추진한 사업이다. 

공예산업 육성 정책과 골목이 갖는 레트로 감성을 결합해 옛 가옥 20여 채를 리모델링해 공예특화거리로 새 단장했다. 

공예특화거리에는 11개 공예 공방이 입주해 판매장을 운영한다. 또 체험관과 전시장, MBC 오픈스튜디오 등도 자리한다. 공방들은 섬유, 목공, 도자기, 금속 등을 소재로 한 공예품을 관광객이 직접 만들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공예를 배우고 싶은 시민을 대상으로 공예아카데미 및 어린이체험프로그램도 선보일 예정이다. 

MBC 오픈스튜디오는 라디오 생방송 및 유튜브 생중계가 진행돼 관광객들이 생방송을 직접 관람하고 이벤트나 방송에 참여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정오의 희망곡 박혜림입니다’,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놀라운 세시’가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양림동은 근대역사문화의 보고로 기독교 선교문화자원 및 근현대 건축물이 현존하고 김현승·정율성 등 많은 문화예술인을 배출한 곳이다. 특히 버려진 공터에 폐품들을 모아 만든 펭귄마을은 관광객의 입소문이 난 광주의 대표 문화관광지다.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광주의 핫플레이스인 양림동 펭귄마을이 공예특화거리로 거듭나면서 광주공예산업이 발전하는 터전 마련은 물론 양림동역사문화마을이 가진 풍부한 볼거리와 어우러져 광주의 대표적인 문화체험형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