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9일 LH는 공동주택 연료전기 보급을 위해 한국에너지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출처: LH>

내달부터 공동주택 연료전지 실증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9일 LH는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주택 연료전지 보급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제로에너지주택 확대 및 수소경제 활성화 등 정부정책에 맞춰 공동주택에 최적화한 연료전지 시스템 모델 개발 필요성에 공감하고,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양 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연료전지는 수소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해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한 신재생 에너지원이지만, 기술력과 노하우 부족 등의 사유로 공동주택에 적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양 기관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정부보조금을 활용해 ‘공동주택 연료전지 실증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LH는 △실증사업 대상단지(행복주택) 선정 및 연료전지 설치 △사후관리 수행 △최적의 운영방안 도출 등의 업무를 맡는다. 에너지관리공단은 △정부보조금 배정 △사후모니터링 등의 업무를 상호 협력해 시행한다.

실증사업은 오는 7월 구축을 시작해 10월 중 준공될 예정이며, 공동주택에 최적화된 연료전지 시스템 모델 개발을 통해 에너지 소외계층의 경제적 부담 완화 및 지속적인 에너지복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LH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모델을 구축해 제로에너지 달성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고, 가정용·건물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에 기여하는 등 안전한 수소경제도시 구축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양 기관의 협업으로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실현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LH는 건물 에너지 사용을 감축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그린뉴딜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