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LH가 고령자와 색약자 등 시각인지약자를 배려한 색체 유니버셜디자인을 국내 공공주택에 첫 도입했다. 

LH는 ‘공공주택 색채 유니버설디자인’(이하 CUD)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시범사업을 성료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CUD란 개인의 유전적 특성이나 눈 관련 질환에 따라 시각인지능력이 다른 점을 고려해 이용자의 관점에서 가능한 모든 사람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색채 디자인을 말한다. LH는 인구 다양화 및 가파른 고령화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모두에게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생활노출 빈도가 높고 아파트 경관디자인 향상에 효과가 큰 색채분야 유니버설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CUD 시범사업 적용사례<출처: LH>

국내 공공주택에 CUD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수원 호매실4단지 국민임대 980세대를 대상으로 주동 내·외부, 동 출입구, 부대복리시설 및 안내표지판 등에 LH 공공주택 CUD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공사를 완료했다. 

특히 안전사고가 다수 발생하는 지하주차장 차량 교차로 표시와 보행자 동선 및 비상벨 표기를 강화하는 등 CUD 적용을 통해 입주자 안전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입주민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이번 시범사업지구에 최초로 적용한 컬러유니버셜디자인을 점차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