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전시/박람회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서울시는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에서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최근 문화공간 및 다중 이용시설의 안전관리 이슈 등이 주목받으며 급성장 중인 문화예술 신(新)산업직군 ‘공연장 하우스매니저 과정’, 실제 현장 경험과 노하우가 필요한 ‘무대기술·조명·음향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과정’ 등 다양한 문화예술공연 분야의 강연과 현장학습 과정으로 운영된다. 

공연장 하우스매니저 과정은 7월부터 운영되는 취업연계 과정으로 각 학교별 절차를 통해 과정을 수강할 15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선발된 학생들은 2주간 현직 하우스매니저의 실무교육을 이수하고 실제 공연장 현장 실습 기회를 가진다. 추후 우수 학생은 기업체 면접을 통해 채용으로 연결될 예정이다. 

스테이지 아트스쿨은 무대기술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과정이다. 플랫폼창동61의 공연장 시설을 이용한 실습강의로 진행한다. 학교별 자체 선발 기준을 통해 선정된 10명의 학생은 음향기술과정과 조명기술과정을 각 7주 동안 이수하게 된다. 이후 우수 학생들은 플랫폼창동61 공연의 무대 크루 고용을 통해 현장 경력을 쌓고 다양한 공연장 채용 기회를 받을 예정이다.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 프로그램은 서울시문화예술특성화고등학교협의회를 기반으로 운영한다. 서울시문화예술특성화고등학교협의회는 플랫폼창동61과 서울문화고등학교를 주축으로 동구마케팅고등학교, 리라아트고등학교, 서울방송고등학교, 서일문화예술고등학교 등 5개교와 서울시교육청 취업지원센터, 도봉구청, 동북4구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동북4구 소재 대학교, 인터파크씨어터 외 2개 문화예술기업 등 기업-학교-기관이 참여한다. 

강성욱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은 “지역 기반의 교육 네트워크 구축으로 향후 서울시의 문화예술분야 인프라 발전이 기대된다”며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예술분야 지역 인재 발굴을 통한 상생과 우수인력 채용 연계를 통한 산·학·관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