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영화/공연/도서

성동구, 청년 예술인에 2000만원 지원

영화‧음악‧미술 등 6개 팀 선정

김창수 기자  |  2020-07-07 18:02:05
최종수정 : 2020-07-07 18:03:03

  • 공유하기 버튼
  • 글자크기 작게 버튼
  • 글자크기 크게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출처: 성동구>

서울시 성동구가 청년 예술인들의 자립을 돕고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위해 ‘2020년 청년 예술인 창작활동 지원 공모사업’에 6팀을 선정해 총 2000만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20년 청년정책 거버넌스 활성화 사업’ 의 일환으로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안해 선정된 청년자율예산제 사업 중 하나다. 

구는 지난 5월 청년 예술인들의 창작활동 지원을 위한 공모를 실시하고 전문가 심사를 통해 지원한 총 14개 팀 중 6개 팀을 선정했다.

선정된 분야는 영화, 음악, 미술, 일러스트 등 다양한 장르로 △성동구를 배경으로 하는 단편독립영화 제작 △왕십리 및 서울숲에 관한 영상과 공연 ‘긴급소리지원 프로젝트’ △가상데이터를 기반으로 데이터 속성과 문제의식 등을 표현하는 ‘고정된 빛, 어른거림의 바다’ △일러스트 작업 및 작품 전시 ‘100인의 페르소나’ 등이다.

구는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행정지원을 하고 연말에는 작품 결과물 전시 및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연극, 필름댄스, 모델, 아트토이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 예술가를 새롭게 발굴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며 “선정되지 않는 팀도 청년축제 등 행사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청년 예술인에게 이번 프로젝트가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구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새로운 문화예술 창출과 청년 예술인이 마음껏 창작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폭넓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