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가 올해 시행한 18개 민간투자 고속도로 운영평가서 최우수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전국 18개 민자고속도로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운영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결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가 최우수 등급으로 선정됐다. 

우수 등급에는 수원광명고속도로, 옥산오창고속도로, 용인서울고속도로, 논산천안고속도로가 각각 선정됐다. 

▲2020년(2019 운영실적) 민간투자고속도로 운영평가 결과<출처: 국토부> 

 

이번평가는 도로안전성, 이용편의성, 운영효율성, 도로공공성 4개 분야 42개 세부항목에 대해 도로분야 전문가들의 정량 및 정성 평가 결과를 종합 산출했다. 

중요 운영성과로는 전년 대비 교통사고율과 찻길동물사고가 각각 6.8%, 54.5%씩 감소해 도로 안전성이 높아졌고, 모든 노선에 다양한 통행료 결제방법이 제공되는 등 이용자 편의성도 크게 증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도로공공성 부분인 언론홍보 노력과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사회공헌활동 등은 추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5월 12일부터 6월 24일까지 시행된 이번 운영평가는 도로 시설 및 운영 등에 대한 이해가 높은 국토부, 교통연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 및 한국도로공사, 건설기술연구원 등 전문가들을 평가위원으로 구성해 진행됐다. 

특히 안전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해 재난·재해 대비 도로관리에 대한 사전예방 활동과 안전 개선 노력 부분을 엄격히 평가했다. 올해 처음으로 현장평가 시 노선별 특성에 맞는 구조 및 안전 분야의 산·학·연 실무 전문가들을 동행해 취약 시설물에 대해 전반적 사항을 현장 점검하고 맞춤형 관리방안도 제시했다. 

국토부와 민자도로 관리지원센터는 운영평가 우수사례를 널리 공유·확산하고 미흡사례는 조속히 개선·보완 명령을 내리는 등 사후관리를 강화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민자법인 합동 워크숍을 개최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법인 간 벤치마킹 기회를 제공하고, 미흡사항에 대한 조치계획도 조속히 제출받아 3개월 내 후속조치 이행상황을 빠짐없이 점검할 예정이다.

국토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국토부는 안전하고 편리한 민자도로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관리·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