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심층취재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에너지 및 온실가스 저감 부문 수상작품 <출처 : 국토부> 

 

국토교통부가 건물부문 탄소중립과 그린리모델링에 대한 저변확대를 위해 추진한 1회 그린리모델링 챌린지공모전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올해 처음 개최한 그린리모델링 챌린지는 그림, 사진, 영상제작 등 각 부문별 창의적 아이디어를 통해 그린리모델링 관련 대국민 관심제고와 참여확대를 위해 기획됐다. 국토부와 그린리모델링 센터 업무를 수행 중인 LH와 국토안전관리원이 함께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일반 국민들과 그린리모델링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518일부터 816일까지 총 91일간 진행됐다. 전문 평가단의 심사를 통해 그림그리기, 영상제작, 사진전, 에너지·온실가스 저감 분석 등 4개 부문에 대해 총 121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그림 그리기 부문 최우수상 수상작품 <출처 : 국토부>

 

 

그림 그리기는 자유그림(초등 저학년) 부문에서 윤중초 3학년 최예준 학생의 내가 만든 에너지, 나의 그린 도시’, 포스터(고학년) 부문에서 미송초 6학년 김지우 학생의 지구를 구하는 마법! 그린리모델링이 각각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어, 국토교통부 장관상과 상금 50만원을 수상했다. ‘내가 만든 에너지, 나의 그린 도시는 어린이가 자전거를 이용하여 전기를 생산하는 개념을 그린리모델링과 접목하여 표현한 독창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고, ‘지구를 구하는 마법!’은 알라딘을 모티브로 그린리모델링이 푸른 지구를 만들어 간다는 이미지를 재치 있게 표현하여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UCC 제작 부문 수상작품 <출처 : 국토부> 

 

UCC 제작은 중·고등부/대학()부의 최우수상에 중앙대 김혜연 학생, 우수상에 한밭대 권두현변상운이주연 학생의 작품이 선정되어, 각각 국토교통부 장관상(상금 50만원)LH 사장상(상금 30만원)을 수상했다. 김혜연 학생 작품은 그린리모델링의 의미와 기술요소를 적절한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표현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고, 권두현ᐧ변상운ᐧ이주연 학생 작품은 높은 전기세에 대한 고민을 그린리모델링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참신한 아이디어로 표현했다.

 


▲사진전 부문 수상작품 <출처 : 국토부> 

 

사진전은 조선대 양호열 학생 작품이 제출한 그린리모델링으로 에너지 UP!, 주거쾌적성 UP!’이 최우수상(국토부 장관상), 남대문중 2학년 임태영 학생이 제출한 태양광 그린에너지작품이 우수상(LH 사장상)에 선정됐다. ‘그린리모델링으로 에너지 UP!, 주거쾌적성 UP!’은 그린리모델링 관련 상세한 기술요소를 효과적으로 표현했으며, ‘태양광 그린에너지는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식 차양 패널을 강조하여 최신 그린리모델링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게 평가받았다.

 

에너지 및 온실가스 저감은 그린리모델링의 에너지 및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표현하는 작품패널을 심사한 결과, 중앙대 정동준이정우천영철 학생의 ‘O : ZONE’이 최우수상(국토부 장관상), 충북대 한아영김다희김범민 학생의 늘 해 : 해처럼 밝은 어린이집이 우수상을(LH 사장상) 수상했다. ‘O : ZONE’은 그린리모델링 요소별 에너지 저감 효과를 비교분석하여 그린리모델링 전후 성과를 효과적으로 표현했고, ‘늘 해 : 해처럼 밝은 어린이집은 다양한 친환경 요소들과 함께 에너지 분석을 심도 있게 진행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수상작에 대해서는 1015일부터 1022일까지 서울시 상암동에 위치한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온라인 전시도 함께 진행된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관심을 확인해 볼 수 있었으며, 다양한 매체를 통해 선정된 작품을 소개하여 그 의미를 널리 공유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챌린지가 대국민 참여확대 등 그린리모델링의 실질적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LH 김현준 사장은 앞으로도 공모전 개최, 정책 지원 등 그린리모델링이 전국적으로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수 국토안전관리원장은 중요한 국가 현안인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과 2050 탄소중립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