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계획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대상지 위치도/자료=인천시]

 

인천광역시가 서북부지역 미래도시 공간구조 개편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서구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을 민간주도 도시개발사업의 선도 모델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3월 28일자로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수립 및 실시계획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시는 서구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을 적극 지원해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개발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구역 내 사회복지시설 신축 등으로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조합이 시행하는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은 2010년 4월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서구 왕길동 133-3번지 일원 52만 4,510㎡ 면적에 전체 사업비 약 1,928억 원을 투입해 4,315세대 규모의 환지방식으로 추진하는 민간 도시개발사업이다. 검단3구역은 서북부지역의 검단신도시, 검단산업단지를 비롯해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기 개발된 지역의 한 가운데 위치하고 있지만, 노후된 소규모 공장과 주택 등이 위치하고 있어 난개발이 우려돼 그동안 개발의 필요성이 강하게 대두되던 지역이다.

 

이번 검단3구역 개발계획 수립 및 실시계획은 지난해 12월 7일 인천시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통과한 내용을 반영해 새로이 설치되는 공공시설 변경과 가구 및 획지, 건축물 등에 관한 구체적인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포함) 결정 사항을 포함한 것으로 향후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오는 7월 1일 개통 예정인 인천도시철도2호선 왕길역 역세권 지역과 연계성을 강화해 보행통로를 확보하고, 단지 내 남북 간 관통도로를 보행자 중심으로 변경하는 등 사람 중심의 쾌적한 도시개발이 되도록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2019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검단3구역은 개발면적 52만 4,510㎡ 중 단독주택과 공동주택 등 주거용지가 52%를 차지하고, 상업용지가 2.3%, 도로 및 공원 녹지 등 도시기반시설용지가 45.6%로 계획돼 있다. 또한, 개발구역 내 초등학교 및 고등학교 각 1개소, 문화시설 및 사회복지시설 각 1개소가 신설될 예정이다.

 

정성기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조합장은 “사업구역 내 문화·복지시설, 공공청사·학교 등 지역 내 부족한 공공시설을 공급해 지역복지 향상과 원주민이 재정착 여건을 최대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검단3구역은 올해 인천도시철도2호선 개통과 2017년 제2외곽순환도로 검단IC가 개통되면 서울 서부지역의 주택수요와 검단산단 등 인근 공업지역의 인구를 상당 부분 수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검단3구역이 민간주도의 도시개발사업 성공적인 모델에 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