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훈민정음을 큐브 형태로 제작한 시계(市界) 조형물/자료=세종시]

 

세종시와 대전시 경계지역에 훈민정음을 본뜬 상징 조형물이 생겼다. 세종시는 대전시와 경계지역인 금남면 두만리 인근 국도변에 상징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조형물은 훈민정음을 큐브 형태로 제작한 높이 8.6m 규모의 시계(市界) 조형물로 금남면 두만리와 유성구 안산동 경계지역에 설치됐다. 상부는 세종시 심벌마크를, 중간은 훈민정음 자음을, 하부는 홍살문 기둥을 모티브로 해 1자 형태로 제작됐다.
  
맨 위쪽은 관청의 지붕(기와집)을 담아 실질적인 행정수도임을 표현했으며, 중간에 큐브 형태의 정육면체에 세종대왕이 창조한 한글 자음을 표시했다. 전체적으로 세종시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전통과 현대적 감각이 잘 어우러져 세련된 느낌을 주고 있다.

 

김재근 대변인은 “세종과 대전의 시계에 설치된 조형물은 세종시를 상징하는 시 관문 조형물로 시의 이미지가 한층 더 돋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