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위 사진은 본 내용과 관련 없음/자료=용인시]

 

용인시가 미래 발전상을 정립하는 ‘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순회설명회에 나선다. 관 주도의 톱다운(Top-down) 방식이 아닌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주민들이 원하는 미래의 모습을 그리는 상향식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용인시는 현재 추진 중인 ‘2035년 도시기본계획’에 대해 시민과 소통하는 맞춤형 계획을 수립하기로 하고 오는 14일부터 내달 7일까지 읍면동 순회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 주민 설문조사와 공청회라는 형식적인 절차만 거쳐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는데 미흡했다.

 

‘2035년 도시기본계획’은 용인시 전 행정구역에 대해 장기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으로 20년을 기준으로 다양한 변화를 예측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방향과 지침을 제시한다. 현재 주민 설문조사와 전문가 자문, 기업체 의견 수렴 등을 마쳤다.

 

설명회에서는 현재 용인시 도시의 문제점과 주민들이 바라는 용인시의 발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다. 용인시 미래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주민들과 자유롭게 토의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현장에서 보다 생생한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수렴된 의견은 도시기본계획에 적극 반영하여 100만 대도시의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차별화된 전략으로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도모할 방침이다. 시는 수렴한 주민 의견을 검토해 도시기본계획안에 반영한 후 주민 공청회, 용인시 시의회 의견 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연내 경기도에 제출해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순회 방문을 통해 관 주도의 도시기본계획이 아니라 주민, 전문가, 기업체와 협력해 시민 맞춤형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계획의 실현성을 더욱 높이고 소통 행정을 실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