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도시계획

시화MTV에 세계최대 인공 서핑파크 개장

2020년 말 목표, 약 32만5300㎡ 부지에 조성

정범선 기자  |  2018-11-22 09:59:01
최종수정 : 2020-04-29 17:43:28

  • 공유하기 버튼
  • 글자크기 작게 버튼
  • 글자크기 크게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거북섬 인공서핑파크 조감도/자료=경기도]

이르면 2020년 말 거북섬 일원이 서해안권을 대표하는 해양레포츠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K-water 사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건설 회장이 22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시흥 인공서핑파크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경기도와 시흥시, K-water는 이 일대를 해양레저복합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시흥 인공서핑파크는 시화MTV에 조성된 거북섬(인공섬)을 포함해 약 32만5300㎡ 규모 부지에 조성된다. 

도에 따르면 최근 서핑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높아진데다 서핑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국내 서퍼는 물론 일본, 중국을 포함 연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인공서핑파크와 호텔 건립 등으로 관광과 스포츠 분야 청년 일자리를 포함해 1400여개가 넘는 직접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날 투자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대원플러스건설은 12월 중 K-water와 사업 부지에 대한 토지분양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중순 공사를 시작, 202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인 인공서핑파크(16만㎡)를 우선 개장하는 것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경기도는 시흥 인공 서핑파크가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서해안권의 중요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도록 지원할 것”이며 “서핑파크가 완공되면 거북섬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