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UFEC시사터치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행정안전부는 2019년 지방 공무원 신규채용인원이 총 3만3060명이라고 밝혔다/자료=KTV보도화면 캡처]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전년보다 28.7% 증가한 총 3만3060명의 지방공무원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채용계획은 소방·사회복지·생활안전 등 주민 삶의 질과 밀접한 신규인력 수요, 베이비붐 세대 퇴직 및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에 따른 육아휴직증가로 인한 지자체 충원수요를 반영한 것이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5725명이며, 특정직 5621명, 임기제 1681명, 별정직 17명, 전문경력관 16명을 선발한다. 일반직은 7급 814명, 8·9급 2만4298명, 연구·지도직은 613명이다. 특정직은 5621명이며 소방직 5604명, 교육직 8명, 자치경찰 9명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 6391명, 서울 4366명, 경북 3167명, 경남 2782명, 전남 2399명 순이다.

직렬별로는 재난현장 골든타임 확보 및 부족한 현장인력 충원을 위해 소방직 5604명,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아동·노인 등 취약계층 지원 확대 등으로 사회복지직 2440명, 방문간호, 치매안심센터 등을 위한 보건 및 간호직 1933명 등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런 신규인력은 공개경쟁임용시험으로 81.1%,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18.9% 채용할 예정이다.

공개경쟁임용시험(공채)은 학력·경력 등 제한없이 공정한 지원 기회를 부여하고 경쟁시험을 통해서 공무원으로 채용하는 것이며, 경력경쟁임용시험(경채)은 공채로 충원이 곤란한 경우 경력·자격증·학위 등 자격요건을 갖춘 전문가를 채용하는 것이다.

또, 사회통합 실현을 위해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업보호대상자에 대한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애인 구분모집은 7‧9급 시험을 대상으로 법정 의무고용비율(3.4%) 보다 높은 1194명(4.8%), 저소득층 구분모집은 9급 시험을 대상으로 법정 의무고용비율(2%) 보다 높은 957명(3.9%)을 선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서울시를 포함한 17개 시‧도 7·9급 공채 필기시험 일정을 통합해 시험관리를 효율화하고 응시원서 접수시간을 원서접수 기간 중 24시간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시‧도별 선발인원 등 구체적 사항은 지자체 누리집 및 자치단체통합 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2019년 공채 필기시험은 9급 6월15일, 7급 10월12일에 실시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올해는 주민 삶의 질과 밀접한 공무원 채용을 확대해 국민이 체감토록 서비스를 향상시키고, 지역 유능인재가 공직에 진출하도록 지자체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appiness@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