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스마트건설 기반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확산 유도 및 지원을 위해 ‘LH-BIM 로드맵’을 추진한다.

4일 LH에 따르면 BIM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4D 공정지원, 유지관리 등 건축물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해 이를 활용 가능하게 해주는 스마트 건설을 위한 기본 플랫폼 기술이다.


건설업은 국내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는 기간산업이나 현장기능공의 손 끝 기술에 의존하는 산업적 특성으로 인해 투자 대비 생산비중이 제조업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또 전체산업 중 디지털화 수준 및 생산성 증가율도 최하위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모멘텀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다.

반면 해외 건설선진국은 이미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건설 프로세스 및 생산성 혁신을 바탕으로 양적성장에서 질적성장으로의 전환을 통해 건설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의 완성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작년 말 발표한 바 있다.

LH는 정부의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정책에 부응하고, 건설업의 혁신 성장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이번 ‘BIM 확산 로드맵’을 수립했다.

주요내용으로는 △스마트 설계기반 구축, △건설생산혁신, △스마트워크 및 디지털조직구축의 3대전략을 바탕으로 BIM 설계공모확대, 기술표준 수립, 환경조성, 전담조직, 인력양성의 5대 실행과제의 추진이다.

이를 통해 건설산업의 경쟁력강화 및 건축산업 서비스 성장에 기여하고 나아가 ‘SMART DESIGN & BUILD’의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성공적인 로드맵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 공공기관, 학․협회 및 산업계간 긴밀한 파트너쉽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LH는 지속적인 소통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스마트건설기술의 확산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