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제7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자료=대한상공회의소]

한국, 일본, 중국 기업인들이 자유 무역과 경제통합 협력을 지지하고, 신산업과 환경·헬스산업 협력을 강화하는데 뜻을 모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일본경제단체연합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공동으로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밋에는 3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6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김종현 LG화학 사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강희석 이마트 사장, 이민석 한화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선 고가 노부유키 경단련 심의원회 의장, 고바야시 켄 미쓰비시상사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회장, 사에구사 도미히로 이토요카도 사장, 후쿠다 유지 이토추상사 부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까오 옌 CCPIT 회장, 쉬 보 중국수출입은행 사장, 왕 지레이 쭝통택배 부회장, 짜오 웨이궈 칭화유니그룹 부회장, 짱 청종 중국알루미늄그룹 부사장, 시 셩 중국동방항공그룹 부사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총리, 리커창 총리가 참석해 3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한일중 협력체 출범 20주년을 맞이한 올해 행사 의미가 특별하다”며 “지정학적 갈등이나 보호주의 위기 속에서 역내 협력 관계를 복원하고, 글로벌 현안에도 함께 목소리를 내는 뜻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3국 협력을 위한 제도적 틀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폭 넓은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며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이 조속히 발효될 수 있게 3국 경제인들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특히 한·중, 한·일 양자간 관계 발전을 위해 “한중 FTA 2차 협상이 원활히 마무리 되고, 한일 정상회담이 양국 협력 복원에 진전을 이루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3국 정상회담 합의사항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3국 경제단체가 중심이 되어 협력 플랫폼 관련 이야기를 나눠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고가 노부유키 경단련 의장, 까오 옌 CCPIT 회장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하고 각국 정상에게 전달했다.

3국 대표기업인들은 자유무역 수호, 내년 RCEP의 최종 타결과 한중일 FTA 조속 타결을 위한 한일중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공동성명서는 혁신성장 달성을 위한 기술협력을 강조했다. 각국이 보다 개방적이고, 공정·투명한 기업 환경을 만들고, 지식, 기술 등 혁신 요소의 국가간 이동 저해 요소를 철폐할 것을 요청했다.

또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환경과 고령화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성명서는 신에너지와 오염 방지 등의 공동협력과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자원 공유, 민관 파트너십 강화를 요청했다.

#한중일 #비즈니스서밋 #자유무역 #경제통합 #문재인 #아베신조 #리커창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1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