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소방서, 소방안전관리자 PC·스마트폰으로 소방시설 작동상태 실시간으로 확인

[도시미래=한정구 기자] 서울시는 국내 최초로 IoT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소방시설관리 시스템’을 지난해 12월 구축 완료하고, 2월까지 시험운영을 거쳐 오는 3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실시간 소방시설관리 시스템은 소방시설 100% 정상작동을 목표로 건축물에 설치된 소방시설의 작동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이다. 현재까지 총 717개소의 특정소방대상물(건축물)에 설치, 관할 소방서와 연결해 초단위로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다.


소방시설 작동상태는 빅데이터로 관리되고, 분석을 통해 비화재보, 고장, 오작동 등의 원인을 찾아 관할 소방서에서 해당 건축물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소방시설 미작동 등에 의한 대규모 인명피해의 대표적 사례는 2017년 2월 동탄 주상복합건물 화재로 52명(사망4, 부상 48)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9월에도 김포의 한 요양병원에서 스프링클러 설비와 제연설비가 작동하지 않아 사상자 59명(사망3, 부상56)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반면 2018년 2월 소방시설이 정상 작동했던 신촌 세브란스병원과 지난해 2월 광진구 고시원 화재의 경우 인명피해는 0명이었다.

서울시의 경우 소방점검 대상건물이 20만9000개소에 달하며 소방공무원이 연간 2만개소를 조사하고 있어 전부를 조사하는 데는 약 10년의 기간이 소요된다. 특히 2018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실시한 화재 안전특별조사 결과, 조사대상 5만9325곳 가운데 불량은 3만3674곳으로 불량률이 56.8%에 이른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측은 “소방시설 정상작동 여부는 인명피해 규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도 현재 소방공무원 인원으로는 점검할 수 있는 건물 수에 한계가 있어 상시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본부는 시스템의 효과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보완해 관련 법 규정의 제·개정을 통해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건축물의 화재안전등급 분류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소방시설 이력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소방시설의 경과 연수별 주요 관리사항 및 소방시설별 내용 연수에 대한 기준도 마련할 예정이다.

#소방시설관리시스템 #소방시설 #화재안전 #IoT #사물인터넷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 0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