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미래신문

HOME > NEWS > 지역맛집

“오늘 술 한 잔 할까?”

김길태 기자  |  2020-02-28 19:11:08
최종수정 : 2020-04-29 17:43:28

  • 공유하기 버튼
  • 글자크기 작게 버튼
  • 글자크기 크게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

술과 사람을 좋아하는 이라면 “오늘 술 한 잔 할까?” 라는 메시지나 톡이 반갑다. 물론 술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이런 톡이 두렵기도 하겠지만... 퇴근 후 친구들이나 직장동료와의 술 한 잔의 여유는 “오늘 하루 불태웠어” 라며 자기위로가 될 수도 있다.

요즘에는 회식문화가 자주 없는 회사들이 많아서인지 직장동료들끼리의 술자리가 예전에 비해 현저히 줄었다고 한다. 그러나 공식적인 술자리가 없다뿐이지 술을, 그리고 술자리를 좋아하는 일부 직원들도 있기 때문에 비공식적인 술자리는 반드시 존재한다.

퇴근 후 집에 가서 푹~ 쉬고 싶은 동료에게 “술 한 잔 하자”라며 권하는 것은 분명 싫지만, 좋은 일이 있을 때 함께하고, 힘든 일이 있는 동료에게 “술 한 잔 하자” 이 한 마디는 은근히 위로가 된다.


퇴근 후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술 한 잔을 기울이며, 오늘 하지 못했던 서운함과 고마움을 서로 주고받으며 하루를 마무리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자작나무숲 #술한잔의여유 #퇴근후술한잔 #자작나무숲작은술방 #문화공간 #자작나무숲작은술집 #술자리 #위로주 #마무리주 #불태웠어

좋아요버튼 9 싫어요버튼 0

공유하기 버튼

이 기사를 공유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공유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 밴드로 공유